심영순, 고귀한 인생 한 그릇

2016년 7월 18일 발행

152x215mm(신국판변형) 면수 336쪽

ISBN 979-11-86560-18-1 03800

문의 | 인플루엔셜

( 02-720-1034 / books@influential.co.kr )

한식의 대가이자 인생의 고수,
심영순 원장의 삶을 귀하게 만든 8가지 마음 비결을 담은 첫 에세이! 

“딸만 넷 평범한 맏며느리는 어떻게 재벌가 독선생을 넘어 한식의 대가가 되었을까?”

★ 올리브 TV <한식대첩>, <옥수동 수제자> 심영순 원장의 생애 첫 에세이!

★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광주요 조태권 회장, 최현석 셰프, 이욱정 PD 등 추천!

심영순의 《심영순, 고귀한 인생 한 그릇》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식의 대가로, 명망가의 ‘요리 독선생’으로, 네 딸의 엄마로 살아온 심영순 원장의 77년 인생 내공을 담은 에세이이다. 모질었던 어머니의 살림 수업, 전국을 찾아다니며 체득한 요리 고수들의 비법을 밑거름 삼아 심영순 원장은 오로지 실력 하나로 ‘한식 대가’의 반열에 올랐다. 때로는 단단하고 의연한 마음으로, 때로는 귀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그녀는 요리와 인생을 묵묵히 다져왔다. 한식만큼은 한 치의 타협 없이 최고만을 고수해온 우리 시대의 대가, 심영순 원장의 인생을 만든 8가지 마음이 우리의 인생에도 고귀한 수업이 되어 줄 것이다.

 “믿은 것은 실력, 가진 것은 마음뿐이었다”
 시어머니도 어려워했던 깐깐한 며느리, 느닷없이 요리 선생이 된 사연

사실 그녀는 궁중요리 전수자 집안의 딸도 아니고, 딸만 넷을 낳은 평범한 집안의 전업주부였다. 그랬던 그녀가 내로라하는 집안의 ‘요리 독선생(獨先生)’으로 이름을 알리게 된 것은 그녀 나이 서른이 갓 넘은 무렵. 그로부터 40여년간 요리 선생이자 한식 연구가로 살아온 심 원장의 인생은 그야말로 드라마틱했다.  


‘이번에는 꼭 아들일 것이다’ 믿었던 어머니의 바람을 깨고, 심 원장은 없어도 그만인 여섯째 딸로 태어났다. ‘나는 어머니의 친 자식이 아닐 것’이라 오해하고 자랐지만, 어머니가 남긴 곧은 성품과 부지런함, 서너살 무렵부터 배운 부엌일과 살림 실력 덕에 시집을 가게 된 후에 제법 큰 소리를 내는 며느리가 될 수 있었다. 그녀는 하루도 빠짐없이 남편과 아이들의 아침․저녁 밥상을 제철 음식으로 정성을 다해 차려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이들에게 싸준 도시락이 학교에 소문이 나면서 학부모를 위한 반찬수업을 해달라는 요청이 오기 시작했다. 소문은 곧 서울 반대편 동네에까지 퍼졌고, 그것이 재벌가와 명망가, 청와대 여인들의 ‘요리 독선생’ 수업으로 이어졌다. 느닷없이 시작된 ‘천직’이었다. 


요리 외에는 좀처럼 살아온 이야기를 공개하지 않았던 심영순 원장은 이 책에서 처음으로 혹독하게 보낸 유년 시절의 기억에서부터 고된 시집살이와 딸만 넷을 낳은 며느리로서의 삶, 평생을 강직한 공무원으로 살았던 남편과 네 딸들의 성장담을 담담하게 털어놓았다. 무려 40년 넘게 요리 선생으로 살아오면서 일과 가정을 병립해온 내공, 한 집에서 두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던 정성, 한식이라는 분야에서 일가를 이루기까지의 집념까지. 심 원장은 그 모든 것들을 가능케 했던 것이 그녀가 품고 살았던 8가지 마음 덕분이라고 말한다. 

“천국의 맛이라도 인생만한 것은 없더라” 
 70년간 부엌에서 깨달은, 기꺼이 감내하며 사는 마음을 말하다

신간 《심영순, 고귀한 인생 한 그릇》에서 심영순 원장은 자신의 인생을 지탱한 8가지 마음을 이야기했다. 크게는 ‘요리와 한식 연구’라는 자신의 업과 관련되어 있지만, 결국은 가족을 지키고 자연을 섬기며 자신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야 할 모든 독자들이 인생의 지침으로 삼을 만한 것들이다. 첫째로 심 원장은 요리와 살림, 농사라는 고된 노동을 통해 알게 된 자연과 사람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말한다. 또한 어린 시절, 전쟁을 거치며 홀어머니 밑에서 자라면서 혹독하게 배운 요리 수련, 그리고 스승이었던 어머니의 삶이 만든 단단한 마음, 본격적인 한식의 세계에 입문하면서 모든 음식을 ‘내 가족이 먹는 것’처럼 만들겠다는 의연한 마음, 작은 밥상이라도 먹는 이의 건강을 생각하며 정성과 사랑을 담아 차린다는 고귀한 마음 등 8가지 마음이 그녀를 한식의 대가로 성장시켰다고 회고한다. 


심영순 원장은 평범한 집안에 시집을 와서, 당시 여자들에게 어쩌면 유일하게 허락된 ‘부엌일’이라는 ‘멍에’를 기쁘게 받아들이고 혼신을 다해 단련하고 연구하여 대가의 반열에 오른 주인공이다. 여자는 고등교육조차 받을 필요가 없다던 불평등의 시대를 살아왔지만, 불평하지 않았고 오히려 자신의 삶을 당당하게 개척해나갔다. 그녀가 말하는 ‘고귀함’이란 이런 삶을 기꺼이 감내하게 했던 그 모든 것들에 대한 ‘감사함’에 다름 아닌 말이다.    

“마음이 없다면 음식은 아무 것도 아니다” 
 가족을 위한 밥상 철학에서 현명한 내조 방법까지 여자가 포기하지 말아야할 것들

심 원장이 전국 각지의 요리 고수들의 비법을 찾아다니고 황혜성 선생을 비롯한 궁중요리 전수자들에게 사사받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던 밑바탕에는 기본적으로 ‘누군가에게 밥을 지어 먹이는 일’에 대한 숭고한 철학, 자부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녀는 종종 “음식은 사랑과 정성에 다름 아니며, 내 가족에게 지어 먹이는 마음으로 만들지 않는다면 아예 요리하지 말아야 한다”고 일갈한다. 그 원칙은 요리 연구원을 거쳐 간 많은 제자들, 대를 이어 자신의 일을 이어가는 딸들에게도 수없이 강조했던 말이다. “먹는 이의 건강에 대한 마음이 없다면 음식은 아무 것도 아닌 일”이라는 것이다. 
70년간 부엌에서 인생의 지혜를 깨달은 심영순 원장은 요즘 엄마들에 대한 당부와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시대를 앞서 ‘워킹맘’의 삶을 살았던 선배로서 말이다. ‘가족은 밥상 공동체’이기에
 시대상과 여성의 지위는 달라졌어도, 가족이 함께 밥을 먹으며 대화를 나누는 기쁨, 자녀들이 밥상에서 느끼는 엄마의 정성과 사랑, 따뜻한 밥 한술에 밖에서 힘을 내는 남편들의 속내를 결코 포기하지 말라고 전한다. 그녀의 뜻처럼 일상의 번잡함에 휘둘리고, 더 귀하게 살고 싶은 소망이 좌절되는 요즘 우리들에게 고귀하고 따뜻한 밥 한 그릇처럼 자리할 수 있기를 바라본다. 어쩌면 인생은 누구에게나 한 그릇, 어떻게 채우느냐에 따라 얼마든지 귀해질 수 있지 않을까.

"저희 집안사람들이 선생님께 배운 것은 요리뿐만 아니라

아내로서, 엄마로서, 며느리로서 알아야 할 인생 수업이기도 했습니다."

ㅡ 현정은(현대그룹 회장)

"모든 음식은 먹는 이에 대한 마음이 우선이고, 그 정성이 결국 맛을 만든다는 믿음,

그 타협 없는 믿음을 심 선생님이 쓰신 이 책에서도 또 한번 발견하게 됩니다."

ㅡ 김소희(킴 코흐트 오너셰프, 올리브 TV <마스터 셰프 코리아> 등 출연)

어딘가의 수없이 많은 부엌에서 비지땀을 흘리고 있을 ‘요리하는 사람들’에게 꼭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ㅡ 최현석(엘본 더 테이블 총괄셰프, 올리브 TV <한식대첩> 등 출연)

 

저자활동
저자 출판 책 모아보기
심영순, 고귀한 인생 한 그릇

Copyrights © 2019 All Rights Reserved by Influential Inc.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156, 제이콘텐트리 7층  TEL: 02-720-1042   FAX: 02-720-1043    E-MAIL: info@influential.co.kr 

사업자번호 : 220-87-65006   대표자 : 문태진